프라하에서 이지젯을 타고 암스테르담으로 넘어왔습니다.

기차역에서 가까운 호텔에서 묵고 아침 일찍 길을 나섭니다.


아침 햇살이 아름다운 운하의 도시를 깨우고 있습니다.



트램을 타고 이곳에 왔습니다.

암스테르담에서 미술을 즐기려면 바로 이곳에 와야 합니다.

국립미술관, 현대미술관, 반 고흐 미술관이 이 주변에 모여있기 때문입니다.


먼저 암스테르담을 상징하는 기념물 앞에서 인증샷을 준비합니다.



저 뒤로 보이는 건물이 국립미술관입니다.

렘브란트의 큰 얼굴이 특별전을 알리고 있습니다.


먼저 반 고흐 미술관에 왔습니다.

이곳은 사진 촬영이 엄격히 금지되어 있습니다.

유일하게 촬영이 허용된 곳이라 한 장 담아보았습니다.

 


반 고흐 미술관에서 감탄한 것은 반 고흐의 작품도 작품이지만

전시기획이 탁월하다는 것입니다.

미술지식이 없는 이들도 관람순서를 따라 가다 보면

자연스럽게 위대한 화가의 일생과 작품 세계를 이해할 수 있도록 해두었습니다.


기념품 가게도 예쁘게 디자인되어 있네요.



국립미술관입니다.

바쁘게 안트베르펜으로 넘어가야 하기 때문에 현대미술관은 패스.

그렇다면 반 고흐의 해바라기와 함께 꼭 봐야 할 작품은 바로 전면에 보이는 그림입니다.



렘브란트의 야경.

그의 붓터치를 가까이에서 볼 수 있다는 건 행복한 일입니다.



네덜란드가 자랑하는 많은 걸작들이 발길을 붙들었지만 마음이 급합니다.

2층으로 올라가 특별전시인 [말년의 렘브란트 전]을 보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계단으로 올라가는 길에 설치미술로 보이는 등이 눈길을 끕니다.

위 아래로 움직이면서 화려한 꽃망울을 펼쳐보이네요.



이리 몰리고 저리 몰리면서 전 세계 미술관에서 차출되어 온 

렘브란트 말년의 걸작들을 감상합니다.

이렇게 한 자리에서 그의 대표작 컬렉션을 즐길 수 있다는 건 

일생에 한 번 올까말까 한 행운이기에 특별전 인파는 어마어마했습니다.


사진촬영은 가능했습니다.
아래 그림은 다윗왕의 편지를 들고 깊은 생각에 빠진 바세바의 모습입니다.


중요한 목적지 두 곳 탐방이 끝났으니 아쉽지만 이제 서둘러야 합니다.


암스테르담을 본격적으로 즐기는 기회는 다음으로 미뤄야겠네요.

유람선을 타고 운하도 즐겨보고, 이곳이 자랑하는 맛있는 음식도 먹어보고 싶습니다.

현대미술관도 빼놓을 수 없겠구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